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나리' 안혜상, 시어머니 '냉장고 청소' 제안에 당황...표정 암울

기사승인 2019.07.11  22:43:15

공유
ad38
ad48

안혜상이 시어머니 앞에서 표정관리가 되지 않았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11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안혜상이 시어머니의 살림 강조에 바짝 긴장했다. 이날 안혜상, 남규택 부부는 시어머니에게 음식을 대접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며느리가 살림하길 원하는 시어머니는 식사를 하다가 냉장고 청소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그 말에 안혜상의 표정은 굳어졌다.

이를 본 남규택이 “제가 설거지 할게요”라고 하자 시어머니는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가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줘야지”라고 다그쳤다.

이어 “네가 며느리 간을 키우네. 가만 보니까”라고 해 안혜상, 남규택 부부를 당황하게 했다. 결국 안혜상은 마음이 불편했는지 자신이 직접 설거지를 하게 됐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