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1억 거절 "외박 한번에 이혼 한달씩 미룬다"

기사승인 2019.07.11  20:59:36

공유
ad38
ad48

달라진 이영은이 이채영을 말로 단숨에 제압했다.

사진=KBS '여름아 부탁해' 캡처

11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에서 왕금희(이영은)가 주상미(이채영)에게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이날 주상미는 한준호(김사권)와 이혼을 미루는 왕금희를 찾아왔다. 마트에서 일하고 있던 왕금희에게 주상미는 “돈 필요하면 얼마든지 줄테니까 준호씨 동정심 사지 말고 마트 일 그만 둬. 1억이면 되니?”라고 물었다.

이에 왕금희는 “상견례까지 했다면서 너 여전히 불안하구나. 너 참 어리석다. 네가 그러면 내가 마트 그만 둘 거 같았니? 네가 그럴수록 관두고 싶다가도 계속 일하고 싶다는 생각 안해봤어?”라고 말해 주상미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그는 “돈 주겠다고? 주고 싶으면 줘. 거부 안할 테니까. 그 돈 받고 마트 그만 두는 일은 없을거야. 헛돈 쓰지 말고 잘 생각해”라며 주상미를 압박했다.

주상미도 지지 않고 “역시 내 생각이 맞았네. 넌 돈이 필요한 게 아니라 준호씨 동정심 얻을려고 한 게 맞아”라고 했지만 왕금희는 “그 사람 한번만 더 외박하게 만들면 외박 한번에 이혼 한달씩 미룰 거니까”라고 쐐기를 날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