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위한 혼신 “널 살릴 수 있어서 기뻐”

기사승인 2019.07.11  08:23:12

공유
ad38
ad48

신혜선이 김명수를 살리기 위해 끝까지 춤을 췄다.

1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에는 슬픈 운명 속에 내던져진 이연서(신혜선)와 단(김명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단은 어차피 소멸될 것이라면 이연서를 해치려는 금루나(길은혜)를 없애 그녀를 살리고 싶어했다. 죄를 짓더라도 이연서를 살리고 싶은 절박한 마음이었던 것. 하지만 대천사 후(김인권)는 단의 폭주를 막았다. 단을 해하려는 인간을 죽인 후는 천사의 금기를 깬 죄로 그 자리에서 소멸이 됐다.

후는 먼지가 되어 사라지는 순간까지 “넌 살리는 애야. 끝까지 너 답게 살아. 가서 이연서를 살려”라고 당부했다. 단과 이연서는 후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남은 시간들을 소중하게 쓰자 약속을 했다.

이연서의 지젤 공연에는 위기가 찾아왔다. 1막을 마친 이연서는 금루나가 단을 노린다는 것을 알았고, 단을 대신해 칼을 맞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대를 포기하지 않고, 상처를 숨긴 채 다시 2막에 올라갔다. 처절한 분위기 속에 이연서의 아름답고도 슬픈 춤이 이어졌다.

무대를 마치고 단의 품에 쓰러진 이연서는 “기뻐. 널 살릴 수 있어서. 사랑해”라고 말하며 눈을 감았다. 이연서를 안으며 울부짖는 단의 엔딩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애태우고 두드리며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한편 오늘 밤 10시에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최종회가 방송된다.

사진=K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