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실업급여 ‘늘리고’ 직장갑질·채용비리 ‘법제화’...하반기 노동계 달라지는 것

기사승인 2019.07.11  07:41:46

공유
ad50

직장갑질과 채용비리가 쏘아 올린 작은 공부터 고용보험 혜택 확대까지 이달부터 노동계에 큰 변화가 시작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2019 하반기 일자리 달라지는 것 들’을 엄선해 전한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가장 먼저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기존에 특례 제외업종으로 분류되었던 방송, 버스노선업, 숙박업, 우편업 등 21개 업종이 이달 1일부터 적용업종으로 변경됐다. 지난해 7월 주 52시간제 도입 당시 300인 이상 사업장 중 21개 업종은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특례업종으로 지정돼 근로시간 단축에서 제외됐지만 1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들도 이제 주 최대 52시간제를 시행하게 된다.

한편 주 52시간 근로제는 기업 규모에 따른 순차 시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50~300인 미만 사업장은 2020년 1월 1일부터, 5~50인 미만 사업장은 2021년 7월 1일부터다.

이와 마찬가지로 이달 1일부터 실업급여 지급액과 지급기간이 연장된다. 평균 임금이 기존의 50%에서 60%로, 지급 기간 역시 90~240일에서 120~270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실업급여 지급 기간과 지급액은 1인당 평균 127일 동안 772만원에서 평균 156일 동안 898만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출산급여 지급 대상도 확대됐다. 소득활동은 하고 있지만 고용보험 미적용으로 출산전후 휴가급여를 받지 못했던 여성들, 즉 1인 여성사업자 및 프리랜서 사업자들에게도 출산급여를 지급키로 했다.

무엇보다 직장 갑질과 채용비리가 쏘아 올린 작은 공들도 법제화되었다. 16일과 17일 각각 시행을 앞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과 ’개정 채용절차법 시행’이 그것이다.

먼저 앞으로는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등의 우위를 이용해 업무상 적정 범위를 넘는 행위, 신체적 또는 정신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 등 이른바 직장 내 갑질 및 괴롭힘에 대해 직장인은 사용자에게 신고를 할 수 있다.

사용자는 신고를 접수하면 지체 없이 조사에 착수, 피해자 보호 조치 및 조사 결과 괴롭힘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근무지 변경이나 배치전환, 유급휴가 부여 같은 적절한 조치를 해야 한다. 특히, 신고를 이유로 사용자가 피해자나 신고자에게 불이익을 주면 이 또한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시행령’ 즉 채용절차법 시행령이 개정되어 채용의 공정성을 침해하는 채용 강요 등의 행위에 대해 구체적인 과태료 부과 기준이 정해졌다. 먼저 법령을 위반해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 등을 하거나 채용과 관련해 금전, 물품, 향응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수수, 제공하는 경우에 1회 위반 시 1500만원, 2회 위반 시 3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더불어 구인자가 구직자에게 직무수행과 관련 없는 용모, 키, 체중, 출신 지역, 혼인 여부, 재산, 그리고 구직자 본인의 직계 존비속 및 형제자매의 학력, 재산에 대한 개인정보를 요구 할 경우 1회 위반 시 300만원, 2회 위반 시 400만원, 3회 이상 위반 시부터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것. 최근 주요기업들의 채용비리에 대한 대응책 및 제도개선의 일환으로 보여진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