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옹성우, '열여덟의 순간'서 첫 연기 도전...'소년美' 장착 스틸컷 공개

기사승인 2019.07.04  09:42:04

공유
ad38
ad48

감성 눈빛을 장착한 옹성우가 생애 첫 ‘인생캐’ 탄생을 예고했다.

‘바람이 분다’ 후속으로 오는 22일부터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은 풋풋한 열여덟 소년으로 변신한 옹성우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며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연기자로 첫발을 내딛는 옹성우의 도전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로 분한다. 최준우는 감정 표현은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반전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동갑내기 수빈(김향기)을 만나게 되며 혼자가 익숙한 전학생 준우에게도 가슴 떨리는 변화들이 찾아오기 시작한다. 풋풋하고 싱그러운 ‘힐링 케미’로 화제를 불러 모은 김향기와 함께 빚어낼 시너지에도 기대가 쏠린다.

공개된 사진 속에선 옹성우의 훈훈한 교복 자태와 청량한 비주얼이 눈에 띈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무표정한 얼굴 너머의 깊고 아련한 눈빛이 주목할 만하다. 살짝 흐트러진 교복의 왼쪽 가슴에는 ‘최준우’가 아닌 ‘이태호’라는 이름표가 붙어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변신한 모습도 담겨있다. 이곳에서도 역시 자신의 이름 대신 ‘박영배’라 적힌 유니폼 조끼를 입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연기에 대한 진중함과 열의가 대단하다. 연기자 옹성우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현장에서 완벽한 팀워크를 뽐내고 있는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과의 시너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JTBC 드라마페스타 ‘힙한선생’, 2부작 단막극 ‘한여름의 추억’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과 감성적인 영상미로 호평을 끌어낸 심나연 감독과 드라마 ‘공부의 신’, ‘브레인’, ‘완벽한 아내’ 등을 통해 참신한 필력을 인정받은 윤경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