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라엘-엄마마음外, 저소득층 여학생 생리대 지원 바자회 진행

기사승인 2019.07.03  12:01:45

공유
ad50

유기농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이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녀에게 생리대를 지원하는 ‘저소득층 생리대 후원 자선바자회’를 진행한다. 라엘은 민간 자선단체 ‘엄마마음’과 함께 여는 이번 바자회의 수익금 조성을 위해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라엘의 생리대 전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바자회 수익금 전액은 라엘을 비롯한 40여개 업체들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저소득층 생리대 후원에 사용할 예정이다. 바자회는 오는 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강남구 원스탑프렙에서 진행된다.

김지영 라엘 코리아 COO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생리대 사용이 원활하지 않은 여학생들을 돕고자 이번 바자회에 동참하게 됐다”며 “여학생들의 생리기간이 건강하고 안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라엘은 모든 여성들이 생리 기간을 보다 편안하고 자유롭게 보낼 수 있도록 돕는다는 비전 아래, 자연 재해를 겪은 여성 주민들에게 생리대를 기부하고 미혼모 청소녀들에게 생리대를 기부하는 소비자 이벤트를 여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라엘과 함께 바자회를 진행하는 ‘엄마마음’은 생리대 구입이 어려워 생리기간 중 학교에 가지 못하는 여학생들에게 생리대를 지원하고자 뜻을 모은 엄마들의 모임이다. ‘엄마마음’은 2016년부터 매년 자선바자회를 열고 있으며, 바자회에서 발생한 수익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저소득층 청소녀들을 위한 생리대 구매에 사용하고 있다.

한편, 오는 4일 열리는 바자회에는 라엘을 비롯해 그린제약, 레노마, 매일유업, 아임낫어베이비, 용정콜렌션, 키친르셀, 피브레노, 아쿠라보 등 여러 기업이 참여한다.

사진=라엘코리아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