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안부 피해자 다큐 '김복동', 8월 8일 개봉...메인포스터 공개(ft.한지민)

기사승인 2019.07.03  11:13:09

공유
ad5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관객을 찾아온다.

사진='김복동' 포스터

‘자백’ ‘공범자들’에 이은 뉴스타파의 세 번째 프로젝트 감동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이 8월 8일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포스터를 공개했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다.

김복동 할머니가 되찾고 싶었던 삶, 전세계에 세우겠다던 소녀상의 의미, 그리고 ‘나는 희망을 잡고 산다, 희망을 잡고 살자’며 후세에 희망의 씨앗을 뿌린 발자취가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90세가 넘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전세계를 다니며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던 김복동 할머니의 행보가 놀라움을 더한다.

여기에 단 한 마디도 사과하지 않는 일본 정부, 피해자들을 배제한 채 한일 위안부 합의로 분노를 일으킨 박근혜 정부, 불의에 대항한 어린 학생들과 시민들의 모습은 반성을 이끌고 동참과 연대를 다짐하게 한다. 뉴스타파 송원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한지민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초청받아 주목할 만한 다큐멘터리로 꼽혔고 당시 매진 사례를 이뤄 많은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메인포스터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 열리는 수요집회에 참여했던 김복동 할머니의 실제 모습을 그림으로 그렸다. 서양화가 정우재 작가와 캘리그라퍼 강숙 작가가 참여해 완성된 포스터에는 “내 힘이 닿는 데까지 끝까지 싸우다 갈 거야”고 말하는 김복동 할머니의 단호한 표정과 그 뒤를 지키는 소녀상, 시위에 함께한 사람들의 모습이 엿보인다. 한편 ‘김복동’은 8월 8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