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존 윅 3: 파라벨룸' TMI 6, '매트릭스'→킬카운트 궁금증 해소

기사승인 2019.07.03  10:59:40

공유
ad50

‘존 윅 3: 파라벨룸’이 개봉 2주차에도 동시기 개봉작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미 4편 제작을 확정지으며 시리즈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는 ‘존 윅 3: 파라벨룸’이 알고 보면 재미있는 TMI 6를 공개했다.

사진='존 윅 3: 파라벨룸' 스틸컷

# 1. 키아누 리브스, 영화 속 95% 액션 신 직접 소화!

레전드 킬러 존 윅 역의 키아누 리브스가 직접 소화하지 않은 스턴트는 존 윅이 차에 치이는 장면과 격투 도중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지는 장면 뿐이다. 그는 배역을 준비하기 위해 3개월의 훈련 과정을 거쳤고 유도, 주짓수, 사격술, 전문적인 카 스턴트 등이 훈련 과정에 포함돼 있었다.

사진=사진='존 윅 3: 파라벨룸' 촬영 스틸컷(채드 스타헬스키 감독)

# 2.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 ‘매트릭스’ 시리즈 스턴트맨!

‘존 윅’ 시리즈의 감독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은 영화 ‘매트릭스’에서 키아누 리브스의 대역을 맡으며 인연을 이어갔다. 키아누 리브스가 직접 선택한 ‘존 윅’ 각본을 평소 친분이 있었던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에게 제안하며 ‘존 윅’ 시리즈가 탄생했다.

사진='매트릭스' 스틸컷

# 3. “총이요, 그것도 아주 많이”, ‘매트릭스’ 대사 오마주!

존 윅이 뉴욕 콘티넨탈 호텔에서 마지막 전쟁을 준비하기 전 했던 대사이자 예고편에도 공개됐던 “총이요, 그것도 아주 많이”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로렌스 피시번)를 구하러 간 레오(키아누 리브스)가 전쟁을 준비하기 전 말했던 대사와 동일하다.

# 4. ‘개 주짓수’ 액션의 비결은 녹색 인형?

‘존 윅’ 시리즈에서 늘 중요한 역할을 했던 반려견이 ‘존 윅 3: 파라벨룸’에서는 소피아(할리 베리)와 완벽 호흡으로 액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적들의 특정 부위를 정확히 무는 액션으로 화제가 됐는데 그 비결은 바로 녹색 인형이다. 약 6개월 동안 개 주짓수 훈련을 받은 5마리의 벨기에 품종 말리노이즈는 사람을 무는 장면을 위해 녹색 인형만 무는 게임을 했다. 그리고 스턴트맨들이 공격받아야 하는 부위에 CG로 지울 수 있는 녹색 패드를 장착한 후 게임을 하듯 촬영을 진행했다. 덕분에 개들의 화려한 공격장면을 롱테이크로 찍을 수 있었다.

사진='존 윅 3: 파라벨룸' 킬카운트

# 5. 뉴욕 ‘콘티넨탈 호텔’의 컨시어지 ‘샤론’ 이름 언급? 이번이 처음!

뉴욕 콘티넨탈 호텔의 컨시어지 역으로 1편부터 등장한 랜스 레드딕은 3편 모두 출연했지만 이름이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존 윅 3: 파라벨룸’에서는 존 윅과 함께 전편에서 볼 수 없었던 액션을 보여주며 화제가 됐다.

# 6. ‘존 윅 3: 파라벨룸’에서 ‘존 윅’은 칼, 도끼, 책, 말로 85명을 죽인다!

독보적인 킬러답게 존 윅의 살상 능력을 수치화한 ‘킬 카운트’는 관객들에게 늘 주목 받아왔다. 존 윅은 1편에서는 77명의 적을, 2편에서는 128명의 적을 제압했다. 이는 약 70초마다 1명의 적을 제압하는 수치다. ‘존 윅 3: 파라벨룸’에서는 총, 칼, 도끼를 포함해 책, 벨트, 말, 개 등을 이용하며 생각지도 못한 도구와 기상천외한 방식으로 총 85명을 죽인다.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TMI를 공개한 ‘존 윅 3: 파라벨룸’은 6월 26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