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파크, 독자·출판계 전문가 선정 ‘굿북‘ 1기 도서 3종 발표

기사승인 2019.07.03  09:52:15

공유
ad38
ad48

숨은 보석 같은 책을 찾는 인터파크의 ‘굿북 프로젝트’ 1기 도서가 선정됐다.

인터파크의 ‘굿북 프로젝트’는 독자와 도서 MD, 출판계 전문가가 함께 알려지지 않은 좋은 책을 발굴하는 프로젝트이다. 한 달에 60종이 넘는 책이 출간되지만 주목받는 책은 극히 일부분이다. 이에 인터파크는 놓치기 아까운 책을 골라 독자 선택의 폭을 넓히자는 취지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번에 1기 굿북으로 선정된 도서는 줄리언 반스의 ‘또 이 따위 레시피라니‘, 매리언 울프의 ‘다시, 책으로‘, 필리프 J. 뒤부아·엘리즈 루소의 ‘새들에 관한 짧은 철학‘ 등 총 3종이다.

인터파크는 지난 4월 출간된 신간 도서 대상으로 도서 MD 추천을 통해 50종을 선정한 후 6월 3일부터 9일까지 1주일간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 독자 투표 상위 20종 중 출판계 전문가 평가단 심사를 통해 최종 3종의 ‘굿북‘이 결정됐다.

출판계 외부 심사위원회는 한양대학교 겸임교수이자 출판평론가 김성신, 출판 전문잡지 ‘기획회의‘ 편집장이자 출판평론가 김미향, 문학·문화평론가 허희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각각 책을 한 권씩 추천하며 나에게 맞는 책이 어떤 책인지 궁금한 독자들을 위해 ‘맞춤형 책 처방전‘을 함께 제공하기도 했다.

김성신 평론가는 ‘또 이 따위 레시피라니‘에 대해 “배꼽 빠지게 웃게 만드는 책”이라고 한 줄 처방전을 남겼다. ‘다시, 책으로‘를 고른 김미향 편집장은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위해 이 책을 읽는다”라고 했고 허희 평론가는 버드맨(Birdman)이 되고 싶을 때 ‘새들에 관한 짧은 철학‘을 읽으라고 권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홈페이지를 통해 굿북 1기 선정 도서와 함께 외부 평가단의 보다 자세한 리뷰가 담긴 ‘굿북 처방전’을 소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많은 독자들이 함께 나누고 싶은 책으로 투표한 상위 20종의 도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인터파크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