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마저 잊었다"...충격 엔딩 '눈길'

기사승인 2019.07.03  09:37:17

공유
ad38
ad48

딸과의 평범한 일상 속 행복을 꿈꾸던 감우성과 김하늘에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에는 딸 아람(홍제이)과 함께 평범한 행복을 그려가던 도훈(감우성)과 수진(김하늘)에게 위기가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수진마저 잊어가는 도훈의 현실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도훈의 증세는 점점 심각해졌다. 가족 릴레이에서 바통을 이어받은 도훈이 방향을 잊어버려 아람이를 실망시킨 일은 사소한 실수가 아니었다. 수진은 속상해하는 도훈을 달랬지만, 점차 도훈 자신까지 잊게 될 거라는 의사의 말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었다. 하지만 잔인한 현실에도 도훈과 수진은 꿋꿋이 버텼다.

도훈의 걱정은 아람이었다. 잘해보려는 마음과 반대로 자꾸 실수를 하며 결국 아람을 울렸다. 아빠에 대한 좋은 기억은커녕 상처만 줄까 견딜 수 없이 괴로웠다. 도훈은 수진과 아람의 영상을 다시 찾아보며 그날의 설렘과 기쁨을 상기한 뒤 마음을 다잡았다. 수진의 동생 수철(최희도)이 운영하는 체육관 미니 운동회에 인형 탈을 쓰고 찾아간 도훈. 신나게 분위기를 띄우고 난 뒤 아람에게 꽃을 건네고 탈을 벗었다. 

멋지게 나타난 아빠 도훈의 등장에 아람이도 미소를 지었다. 그렇게 도훈은 잊어가는 기억을 가족의 사랑으로 붙잡고 있었다. 매일 아침 아람은 도훈의 기억을 상기시키며 ‘아빠’를 깨웠다. 매일 새롭게 자신을 아빠로 자각하며 도훈은 행복해했다.

가족과 추억을 남기기 위해 브라이언(김성철)의 영상 촬영을 수락하며 여전히 수진과 아람이 삶의 우선인 도훈이었지만 현실은 잔혹했다. 도훈의 ‘루미 초콜릿’이 다른 이름으로 출시된 것. 서 대리(한이진)는 이미 도훈의 기획안으로 특허출원 후 거액을 받고 다른 회사에 팔아넘긴 후였다. 

기획 과정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항서(이준혁)가 있음에도 서 대리는 뻔뻔하게 발뺌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수진은 소송에 돌입했다. 더 큰 문제는 도훈의 상태였다. 항서, 수아(윤지혜)와 함께 간 낚시터에서 급기야 도훈은 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가장 가까운 사람이자 유일한 사랑인 수진마저 잃어가는 도훈의 충격적인 엔딩은 시청자들의 감정을 흔들며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수진을 잊은 도훈의 모습은 그 어떤 엔딩보다 강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잊을 수 없었던 수진이었고 섬망 증상이 찾아왔을 때도 수진과의 연애 시절을 떠올릴 정도로 수진만은 도훈에게 선명하게 남아 있었다. 

그렇지만 도훈의 기억은 시간 앞에 무력했다. 무엇보다 도훈이 수진과 아람을 생각하며 만든 ‘루미 초콜릿’도 서 대리에게 빼앗긴 상황. 도훈에게 루미 초콜릿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기에 수진은 소송을 결정했지만 이 또한 쉽지 않다. 도훈과 수진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사진=JTBC ’바람이 분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