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늘(3일)부터 '급식파업'...전국 학교 44.1% 식사제공 중단

기사승인 2019.07.03  09:13:05

공유
ad38
ad48

‘급식 파업’으로 전국 학교들이 비상걸렸다.

사진=연합뉴스

3일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벌인다. 전국 3600여개 학교에서 대체 급식이 이뤄지는 등 학사 운영 전반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당국은 파업 미참가자와 교직원을 동원해 학교 현장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 등이 속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날부터 민주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파업에 동참해 총파업에 들어간다. 예정된 파업 기간은 5일까지이지만 연장될 수 있다고 연대회의는 설명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집회에 4만명이 참가하는 등 연인원 9만명 이상이 파업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 국·공립 유치원과 초·중·고교·특수학교(1만4890개) 중 약 40%인 6000개 학교에서 파업참가자가 나올 예정이다.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전국 1만426개 학교 중 44.1%인 4601개교에서 급식이 중단된다. 앞서 2017년에는 모두 1만5000여명이 파업해 1929개 초·중·고 급식이 중단됐다. 교육부와 각 교육청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인원을 활용해 급식이 정상운영되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급과 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해소를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으로 임금 인상과 초중등교육법상 교직원에 포함해달라는 것도 이들의 주요 요구사항이다. 이에 교육당국은 기본급만 1.8% 올리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전날 오후 7시까지 막판 협상을 계속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