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준호, 딸과 뭉클한 첫 대화 “세상에 나온다고 고생했다”

기사승인 2019.07.02  22:35:19

공유
ad50

정준호가 딸과 처음으로 만났다.

2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딸과 가슴떨리는 첫 만남을 가지는 정준호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TV CHOSUN

이하정은 제왕절개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 두 번째 출산이지만 이하정, 정준호에게 여전히 이 순간은 떨리기 마찬가지. 딸이 태어나면 당연히 아내보다 아이라는 정준호의 말에 이하정은 “아무리 자식들이 예뻐도 부부가 언제 헤어질지 모르잖아”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술실로 들어가는 길, 이하정은 떨리는 마음을 어쩔 줄 몰라하는 정준호에게 손을 잡아달라고 부탁했다. 다정하게 손을 잡아주는 정준호 덕에 한결 마음을 놓은 이하정은 그렇게 수술실로 들어갔다.

그리고 드디어 고대하고 고대하던 딸과의 첫 만남. 정준호는 “세상에 나온다고 고생했다”라며 “아빠 소리 들려? 이렇게 예뻐”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화면을 지켜보는 출연진들 중에서는 조안의 반응이 눈에 띄었다. 조안은 “(아이) 갖고싶어”라며 부러움을 나타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