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차이나는 클라스', 김문정 음악감독 출연...한국 뮤지컬 과거-현재-미래 소개

기사승인 2019.07.02  17:03:09

공유
ad50

한국 뮤지컬 시장의 과거와 미래가 공개된다.

3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한국 뮤지컬 역사의 산증인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과 김문정 음악감독의 두 번째 특강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한국 뮤지컬’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강연이 펼쳐졌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현재 한국 뮤지컬 시장의 규모에 대해 설명했다. 

과거에 비해 약 23배 급성장한 한국 뮤지컬 시장의 비결에 대해 프랭크 와일드혼 작곡가는 ‘한국 뮤지컬 배우들의 가창력’을 꼽았다. 홍진경 역시 "한국인들이 흥이 많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말해 학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김문정 음악감독은 한국 뮤지컬 시장의 가파른 성장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오페라의 유령’으로 화제를 옮겼다. 특히 이날 ‘오페라의 유령’ 초연 당시 주인공이었던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강연 중 영상으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은 “이 작품 때문에 10만 원 넘는 티켓이 처음 등장했고 매 공연마다 전석은 매진이었다”며 '오페라의 유령'이 몰고 온 센세이션을 회상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이 작품을 기점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이 산업화, 전문화되기 시작했으며 뮤지컬 관련 새로운 직업들도 탄생하기 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나도 그 덕분에 이 시기에 음악감독으로 데뷔한 것이다"라며 수줍게 밝혔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