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뭉쳐야찬다' U-20 이광연 골키퍼, 어쩌다FC 수비 코칭 "안정환 존경"

기사승인 2019.07.02  13:49:09

공유
ad50

이광연 골키퍼와 어쩌다FC의 특급 만남이 성사된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제공

4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 2019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이광연 골키퍼가 출연해 레전드 스타들을 직접 코칭한다.

그동안 어쩌다FC는 허재, 김동연, 양준혁, 김성주가 골키퍼 역할을 수행했지만 평가전 11실점, 공식전 14실점을 하며 수비에 치명적인 약점을 드러냈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어쩌다FC의 골문을 단단하게 지키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스페셜 코치 이광연 골키퍼를 초빙했다.

막내 김동현이 39세인 어쩌다FC는 99년생 선생님의 등장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안정환 감독은 “이광연이 나이도 어리고 까마득한 운동 후배지만 오늘은 선생님으로 오셨으니 깍듯이 모셔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연은 “어렸을 적 안정환 감독의 경기를 보고 축구선수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며 “가장 존경하는 축구선수는 안정환”이라고 꼽아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이광연은 레전드 스타들에게 ‘골키퍼 족집게 강의’를 열었다. 기본 손 모양부터 발 끝에 힘주는 법 등 섬세한 코칭을 이어갔다.

골키퍼의 기본도 몰랐던 전설들은 그의 세심한 강의에 환골탈태하기 시작했다. 특히 한 명은 뛰어난 집중력과 안정적인 자세로 이광연 코치가 직접 “내 마음에 들어왔다”고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스페셜 코치 ‘빛광연’이 뽑은 어쩌다FC의 베스트 골키퍼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