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내 괴롭힘 금지법 코앞, 직장인 85.6% “사적 부탁 받아봤다”

기사승인 2019.07.02  13:19:18

공유
ad50

16일부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298명을 대상으로 ‘사적 심부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5.6%가 ‘상사로부터 업무 외 개인적 일이나 사적인 심부름을 요구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주로 어떤 일을 요구 받았나(복수 응답 가능)’라는 질문에 ‘물/커피/담배 심부름(42.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우편/택배 등 사적인 일 처리해주기(31.5%)’, ‘가족이나 상사에게 핑계나 거짓말 대신 해주기(21.4%)’, ‘집까지 운전해주기(3.8%)’, ‘돈 빌려주기(0.4%)’ 순이었다. 기타로는 ‘개인 짐 옮기기’라는 답변이 있었다.

이들의 67.5%는 ‘상사의 개인적인 부탁이나 심부름을 대부분 들어줬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거절할 정도의 어려운 일이 아니라서(50%)’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나를 개인적으로 신뢰하기 때문에 부탁한 것이라고 생각해서’ 20.9%, ‘싫었지만 나중에 불이익을 당할 것 같아서’ 19.8%였다.

이어 ‘상사의 개인적인 부탁이나 심부름에 응한 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나’를 묻자 ‘상사와 개인적으로 친밀해졌다’는 응답이 65.7%로 가장 많았다. ‘실수가 있어도 봐주는 등 특혜가 생겼다’ 17.4%, ‘상사가 당연한 듯 더 많은 부탁과 요구를 했다’ 16.3%로 나타났다.

반대로 ‘상사의 개인적인 부탁이나 심부름을 항상 거절했다(24.7%)’고 답한 이들은 ‘공적인 관계이므로 사적인 부탁을 들어줘야 할 의무가 없다고 생각했다(82.5%)’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부탁을 들어주다가 내 업무에 차질이 생길 수 있었기 때문에(17.5%)’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이들 10명 중 6명은 ‘상사의 부탁을 거절한 것으로 인해 불이익을 받은 적이 있다(60.3%)’고 답했다. 상사로부터 사적 부탁을 받은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7.8%는 ‘금전적인 부분과 관련 없는 것은 들어줬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