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판문점 3자 회동, 사실상 적대관계 종식+평화시대 시작 선언"

기사승인 2019.07.02  12:19:13

공유
ad50

문재인 대통령이 6.30 남북미 3자 정상 회동을 평화 시대의 첫걸음으로 봤다.

사진=연합뉴스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에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선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전협정 66년 만에 우리 국민과 전세계인은 판문점에서 일어나는 역사적 장면을 지켜봤다”며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그는 “정전협정 66년 만에 사상 최초로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두 손을 마주 잡았고 미국의 정상이 특별한 경호 조치 없이 북한 정상 안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며 “앞으로 이어질 북미 대화에서 늘 그 사실을 상기하고 의미를 되새기면서 대화 토대로 삼는다면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6월 30일 판문점에서 펼쳐진 남북미 3자 정상 회동과 사실상의 북미 정상회담을 북미 간 적대관계 종식의 출발점이자 비핵화를 추동하기 위한 정치적 의미의 ‘종전선언’에 준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평가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