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냉부해' 신화 이민우, 방탄소년단 정국과 친분공개 "인사법 알려줬다"

기사승인 2019.07.01  10:37:28

공유
ad50

전진이 '신화 2세'로 구성된 주니어 그룹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1일(월)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신화 이민우와 전진이 출연해 냉장고는 물론 데뷔 22년 차다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이민우는 후배인 방탄소년단 정국과 의외의 친분을 공개했다. 이민우는 “나는 79년생, 정국이는 97년생이다. 아이돌과 운동이라는 연결고리로 친해져서 지금도 연락한다"라며 나이 차이를 뛰어넘은 우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민우는 대기실에 인사를 하러 온 방탄소년단에게 특별한 인사법이 없자 “임팩트 있는 인사법이면 좋을 것 같아서 인사에 액션을 넣어보라고 조언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전진과 이민우는 평균 나이 40.6세가 된 신화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결혼한 에릭에 대해 “부럽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결혼 주자는 나다"라며 앞다투어 결혼 의지를 드러냈다.

전진은 “멤버들끼리 2세를 낳으면 신화 주니어 그룹을 만들어보자고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반면 이민우는 “사실 결혼한 조카가 아기를 낳아 내가 할아버지가 됐다. 나는 때가 지난 것 같다”라며 급기야 공개구혼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전진은 이민우, 에릭과 함께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이연복 셰프에게 “이민우와 에릭 둘 다 요리 잘하고 절대 미각을 가졌는데 애제자는 누구신가요"라며 유쾌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연복 셰프는 “에릭은 정말 열심히 한다. 이민우는 붙임성이 있다"라고 칭찬하면서도 “그런데 한 명은 재미가 없다”라며 한 명을 콕 찝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인사이더' 이민우는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베이비 필터’ 어플리케이션으로 MC들과 셰프들을 사진 찍어주기도 했다.

한편 이민우, 전진과 함께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오늘(1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지=JTBC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