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과거→미래' 트레일러 공개(ft.안성기-김태리)

기사승인 2019.07.01  07:55:31

공유
ad50

한국영화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줄 기념사업이 그 시작을 알렸다.

사진=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포스터

1919년으로부터 2019년까지 탄생 100년을 맞이한 한국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마주하고자 기획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에서 한국영화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공식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공식 트레일러는 단편영화 ‘폴라로이드 작동법’에 이어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인 김종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또한 국민배우 안성기가 내레이션을 맡았으며 영화 ‘아가씨’ ‘1987’ ‘리틀 포레스트’ 등의 작품으로 잘 알려진 배우 김태리가 출연했다.

공개된 트레일러는 영화필름이 빠르게 돌아가는 영사기 소리와 함께 스크래치가 많은 흑백의 화면으로 시작된다. 카메라와 조명, 촬영 도구들이 펼쳐져 있는 영화 촬영장의 카메라 레일을 따라 서서히 이동해 가면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로, 흑백에서 컬러로, 1.33대1 화면 비율에서 1.85대1 화면 비율로 발전해온 한국영화 100년의 역사를 한 호흡에 담아냈다.

사진=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트레일러 캡처

더욱이 중후하면서도 친근한 안성기의 “인간의 변화와 삶을 담기 시작했고 우리의 삶에 색깔을 입혔습니다”라는 내레이션은 한국영화가 지난 100년간 관객들과 어떻게 호흡하고 함께해왔는지를 알려준다. 또한 “우리는 과거의 백년을 지나 미래의 백년으로 향합니다”라며 한국영화의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한다.

끝으로 “영화라는 체험, 그 백년의 시간”이라는 김태리의 내레이션을 통해 전국민의 대표적인 문화생활로 자리잡은 한국영화를 다시금 조명한다. 이처럼 한국영화의 과거, 현재, 미래의 모습을 짧은 1분에 모두 담아낸 이번 트레일러를 통해 과거의 백 년과 미래의 백 년에 걸쳐 성장을 거듭하는 한국영화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한국영화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공식 트레일러는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공식 트레일러 공유 및 기대평 이벤트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계정에서 7월 1일부터 진행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