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자' 박서준, 고난도 액션 직접 소화 눈길 "촬영현장 지옥같았다"

기사승인 2019.07.01  07:48:08

공유
ad50

박서준이 액션 장인으로 떠오를 준비를 마쳤다.

사진='사자' 스틸컷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의 신작 ‘사자’가 박서준의 열정과 노력으로 완성된 액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격투기 시합 장면을 위해 직접 미국 로케이션 촬영을 한 박서준은 “실제 격투기 선수와 호흡을 맞추고 훈련도 했다. 상대 선수와 실제로 타격을 하면서 더 리얼한 장면이 나왔던 것 같다”라며 영화의 리얼리티를 더한 격투기 액션에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박영식 무술감독이 “액션하기에 완벽한 비율이다. 합에 대한 습득력이 놀라울 정도로 빠르다”라고 전한 박서준은 구마 의식 중 초인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는 부마자들에 맞서는 장면을 위해 강한 타격감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격투기 액션을 비롯해 와이어 액션까지 선보여 영화적 쾌감을 전할 예정이다.

사진='사자' 스틸컷

또한 상처가 깃든 손에 특별한 힘을 지닌 용후의 손을 위해 박서준은 후반 CG 작업에 앞서 한국영화 최초로 LED 라이팅을 손에 부착하고 촬영해 보다 사실적인 움직임과 속도감의 액션을 그려냈다. 이에 대해 박서준은 “시나리오를 보고 예상한 것보다 훨씬 힘들었다. ‘지옥이 있다면 촬영 현장이 지옥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영화 속 CG 장면의 경우 상상으로 채워 가면서 연기하다 보니까 어려운 지점들이 있었다.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판타지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CG 액션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시켰다.

여기에 박서준은 컷을 최소화한 원테이크 촬영을 소화하며 한층 더 다이내믹한 후반부 하이라이트 액션 장면을 완성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격투기, 와이어 액션, CG 액션까지 직접 소화해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킨 박서준은 이전과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으로 올여름 극장가를 찾을 예정이다.

박서준의 새로운 매력과 액션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사자’는 7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