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그것이알고싶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버지, '현마리아'로 불려

기사승인 2019.06.29  23:48:22

공유
ad50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 현 교무부장은 시험 문제를 유출하지 않았을까.

2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내신 경쟁이 치열한 숙명여고에서 쌍둥이 자매가 각각 문과, 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한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의 전말'을 추적했다.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은 2017년 1학기에 각각 121등, 59등이었던 쌍둥이가 2017년 2학기엔 5등, 2등으로 등수가 급하게 올랐고 2018년 1학기엔 둘 다 1등으로 오르며 학생들을 비롯해 학부모들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고 쌍둥이의 아버지가 숙명여고 교무부장 현 모씨로 드러나며 시험지 유출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다.

제작진은 한 남자를 만났다. 가족들을 변호하는 이 남자는 "한번은 저녁에 (현 모씨를) 만났는데 내가 문제를 유출했다면 실토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 가족은 아빠는 구속돼 있고 아이들은 퇴학을 당했다"며 "유출한 게 아니라면 어디서 보상 받아야 하나"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평소 현 씨는 '현 마리아'로 불릴 정도로 선량한 선생님이었다는 진술이 있었다. 학생들은 "절대 그러실 분이 아니"라는 말을 들었으며 "(현 선생님은) 너희가 좋아하는 걸 하라"고 학생들에 성적 압박도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쌍둥이 자매는 전교생이 인정하는 모범생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자매를 가르친 학원 강사는 "반에서 거의 제일 성실했다"고 증언하며 "복습을 잘 하면 100점이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