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민규, 밥·잠도 거르고 맹연습에도 안무가 혹평 "그건 변명이다"(프로듀스X101)

기사승인 2019.06.29  00:16:57

공유
ad50

김민규를 비롯한 '먼데이 두 선데이' 팀이 혹평을 받았다.

28일 방송된 tvN '프로듀스X101' 에서는 2차 콘셉트 평가를 위해 인원 재조정 후 본격 포지션을 정하고 연습에 돌입한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먼데이 투 선데이' 팀은 토니, 이세진, 이협, 김민규, 주창욱, 남도현이 최종 멤버로 결정됐다.

특히 김민규는 지난 순위 발표식에 비해 등수가 급격히 떨어졌고, 악플 등으로 심신이 지친 상태였다. 그는 밥도 잠도 제치고 연습에 매진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중간평가를 한 결과 '선데이 투 먼데이' 팀은 1절 마저도 안무를 익히지 못했다. 이날 '먼데이 투 선데이' 안무가가 중간평가 자리에 함께한 바.

그는 "1절도 다 못볼거라고 생각을 안했다. 왜 여기까지만 했냐"고 물었다. 이세진은 "애들이 (방출로) 돌아오다보니 심적이나 몸적으로 힘들어했다"고 했다. 하지만 안무가는 "그건 변명이다. 그건 나랑이랑은 상관없다. 나는 결과밖에 못 본다. 누가 과정을 보냐"고 혹평했다.

이에 이석훈은 "우리는 너희를 계속 봤던 사람들이다. 근데 선생님 말씀이 현실이다"고 덧붙였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