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도발 “네 아이 내가 키워도 될까?”

기사승인 2019.06.28  20:50:07

공유
ad38
ad48

이영은이 이채영을 도발했다.

28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한준호(김사권)의 우유부단한 태도에 폭주하는 주상미(이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1

아들 한준호가 내심 부잣집 사위가 됐으면 하는 변명자(김예령)는 주상미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준호가 이혼 생각이 없어 보인다고 전한 변명자는 비교적 여유로운 태도에 “준호가 여름이 재롱잔치 간다는데도?”라고 불을 지폈다.

주상미는 “준호씨가 어딜 간다구요?”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왕금희(이영은)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청했다. 주상미는 왕금희 면전에 “이렇게 된 마당에 준호씨 붙들고 늘어져봐야 무슨 소용인데 너 무슨 생각하는 거냐고”라고 물었다.

이어 “그 사람이랑 이혼만 해주면 내가 원하는 거 다 해줄게 너 돈필요하지? 얼마면 되니?”라며 “여름이 대학 졸업할 때까지 필요한 돈 내가 다 해줄게”라고 오히려 큰소리를 치려고 들었다.

왕금희는 주상미에게 “준호씨가 그러더라 너 아이 낳으면 우리가 데려다 키우자고”라며 “너 이렇게 적반하장으로 날뛰는 거 보니까 나도 생각이 달라지네 너만 그럴 용의 있다면 나도 한번 그래볼까 해서. 네 아이, 내가 키워도 될까”라고 도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