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자, '악플의밤'서 악플낭송 "저주악플? 개인의 좋고 싫음 있으니 인정"

기사승인 2019.06.28  20:17:53

공유
ad38
ad48

홍자가 자신의 악플을 낭송했다.

8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은 '미스트롯' 송가인-홍자-박성연이 출연했다.

이날 홍자는 '홍자'라는 이름에 대해 "막걸리집 주모이름 같다. 이름 촌스럽다"는 악플에 노 인정이라며 "저는 제 이름에 좋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라이벌 송가인과 달리 정통 트로트는 못 부른다는 악플에도 노인정을 했다. 

반면 "재수없다"는 저주악플에는 인정을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송가인은 "정신차려라"라고 말할 정도였다. 하지만 홍자는 "좋고 싫음이 있으니 인정하겠다"고 답했다.

홍자는 "나도 모르게 경직되는 것이 있긴 하는데 내뱉으니까 한결 나은 것 같다"고 악플 낭송 소감을 밝혔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