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조선 수액' 물씬 ‘스웨그에이지’, 한국 창작뮤지컬 새 지평 열까(종합)

기사승인 2019.06.28  17:24:46

공유
ad38
ad48

'스웨그에이지'가 창작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2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휘종, 양희준, 준, 김수연 등 배우들과 송혜선 프로듀서, 우진하 연출, 박찬민 작가, 이정연 음악감독, 김은총 안무감독 등 제작진이 참석해 대화를 나눴다.

‘스웨그에이지’는 시조가 국가 이념과 마찬가지인 가상의 조선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삶의 고단함을 시조로 풀던 조선의 백성들은 역모 사건 탓에 시조 활동을 금지 당한다.

그러다 15년 만에 ‘조선시조자랑’이 처음 열리고 비밀시조단 골빈당이 이를 기회로 답답한 조선에 새 바람을 꾀한다. 작품은 전통과 현대의 결합으로 주목 받았다. 전통 선율에 힙합 ‘스웩’을 더한 골빈당을 통해 신바람 넘치는 무대를 예고한다. 

작품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지만 억압된 백성들의 삶을 표현하는 동시에 조정의 실권을 잡은 대판서라는 캐릭터를 담아 현실과 오버랩된다는 평을 들었다.

우진하 연출은 “시조는 양반층에서 시작한 예술이다. 작품이 표현하고자 하는 ‘작은 외침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메시지를 위해 ‘확산’, ‘분출’, ‘파동’ 같은 단어를 염두에 두며 구성했다. 그래서 부채라는 소품을 활용해 시조가 널리 퍼져나가는 느낌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의도를 밝혔다. 

무대 위 캐스트들은 무대 아래로 내려와 관객석에 난입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우 연출은 “관객과의 벽을 없애고 싶었다”며 “관객들이 무대 위 백성의 한 사람이 된 기분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스웨그에이지는 창작뮤지컬이다. 라이센스 뮤지컬과 달리 한국 전통문화를 무대에 한가득 표현했다. 작품을 제작한 송혜선 PL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우리나라만의 뮤지컬을 제작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관객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싶었고 즐겁고 또 무거운 분위기를 표현하는 이 공연이 점점 발전해 한국의 대표적인 뮤지컬이 됐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말했다. 

무대 위 배우들은 전통적인 몸짓부터 힙합을 연상시키는 ‘스웩’ 넘치는 춤까지 다양한 장르를 커버한다. 김은총 무대감독은 “사실 ‘쟤네 뭐지?’ 하는 반응이 나오는 게 목표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주로 뮤지컬 무대에는 한국 무용이나 스트리트 댄스가 편중돼 나오곤 한다. 그런데 관객들이 공연에 와서 많은 장르를 다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안무 구성 의도를 밝혔다. 또한 김 감독은 “배우들에게 핵심 동작을 캐릭터에 맞게 표현해달라고 주문했기 때문에 공연마다 다른 동작이 등장한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음악 역시 전통 선율과 최근 유행하는 케이팝과 힙합을 연상케 하는 음악이 혼합돼 있다. 이에 대해 이정연 음악감독은 “조선이 배경이지만 저 혼자 발칙한 상상을 했다. 조선이니까 판소리, 전통 장단이 나오는 건 1차원적으로 느껴졌다. 많은 분들이 유쾌하게 관람했으면 해서 친숙한 장르를 넣었다. 그래서 지금 많은 사랑을 받는 힙합 장르를 넣게 됐다”고 음악 구성 의도를 밝혔다. 

뮤지컬 '스웨그 에이지: 외쳐, 조선!'은 오는 지난 18일 개막해 8월 2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관객과 만난다.


사진=PL엔터테인먼트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