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 학생 진로 고민 소통(ft.윤종빈-이희준)

기사승인 2019.06.28  11:15:09

공유
ad50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중고등학생은 물론 대학생들을 위한 무비토크가 열린다.

사진=롯데컬처웍스 제공

롯데컬처웍스가 7월 13일 잠실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 영화계 최고 전문가들이 영화를 사랑하고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청춘들에게 영화사업 내 다양한 직업을 설명해주고 업계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오전에는 중고생을 대상으로, 오후에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꿈에 대한 고민들을 함께 나누며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중고생 대상의 무비토크는 롯데컬처웍스의 직원이 설명하는 ‘영화제작 과정별 직업의 종류’에 대한 강의로 시작된다. 산업 내 다양한 직업의 세계에 대한 이해를 도운 뒤 ‘공작’ ‘아수라’ ‘검사외전’ ‘신세계’ 등을 제작한 한재덕 프로듀서와 ‘남산의 부장들’ ‘미쓰백’ ‘1987’ 등에 출연한 이희준의 순으로 소통이 이뤄진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대학생 대상의 무비토크에는 위의 두 전문가와 ‘공작’ ‘군도: 민란의 시대’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제작과 배우의 세계에 대해 소통할 예정이며 ‘1987’ ‘더킹’ ‘암살’ 등을 촬영한 김우형 촬영감독, ‘아가씨’ ‘마더’ ‘괴물’ 등에서 활약한 류성희 미술감독, ‘물괴’ ‘용의자’ ‘늑대소년’ 등에서 시각효과를 담당한 장성호 시각효과감독이 참여해 촬영과 미술, 시각효과의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은 현재 각 강의별로 200여명의 참가인원을 모집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