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산 야산서 발견된 백골시신, 10대 男...실종 청소년과 DNA 대조

기사승인 2019.06.26  17:56:24

공유
ad38
ad48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 시신이 남자 청소년이라는 사실을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2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이달 초 오산시 내삼미동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 1구는 15∼17세로 보이는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검사 결과 시신은 1년가량 나체 상태로 묻혀있던 것으로 추정되며, 치아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치과 치료를 받은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골절도 두 군데 발견됐지만 시신이 묻히기 전에 생긴 것인지, 묻힌 이후 생긴 것인지는 판단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실종신고가 접수된 남자 청소년들의 DNA와 백골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한 다음 주변인들에 대한 탐문조사 등을 통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수사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백골 시신은 지난 6일 오전 7시 30분께 야산의 한 묘지 근처에서 묘지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시신은 대체로 온전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