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국, 법무장관 기용설…나경원 “야당 겁박하는 ‘석국열차’ 완성”

기사승인 2019.06.26  16:17:00

공유
ad38
ad48

조국 민정수석이 향후 개각에서 법무부장관으로 입각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26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국 민정수J의 법무부장관 기용설에 대해 “(청와대가) 어제 답변한 이상 더 말씀드릴 게 없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일축했다.

청와대가 직접적인 확인을 유보한 상태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을 중심으로 조국 수석의 법무부장관 기용설이 더욱 확산되며 이날 관련 테마주가 급등락을 오가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설과 관련 “대표적인 반시장 인사를 청와대 정책실장에 앉히더니 이번에는 반헌법적 패스트트랙 폭거 주책임자를 사법질서를 총괄하는 부처의 장으로 앉히겠다는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더불어 “만약 조국 법무부장관의 입각마저 현실화된다면 이는 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열차를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라며 “야당 무력화 선거제와 검찰을 앞세운 보복정치, 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우파를 완전히 추방시키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회정상화를 위해 여야가 협상을 이어가는 와중에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고소고발건을 계속 끄집어낸다며 “윤석열이 총대 메고 조국이 뒤에서 조종하고 야당 겁박에 경찰이 압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