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기사승인 2019.06.25  20:52:31

공유
ad38
ad48

윤선우가 상식 밖의 행보를 이어가는 이채영에게 치를 떨었다.

25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주상미(이채영)에게 치를 떠나는 주상원(윤선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주상원은 왕금희(이영은)가 쓰러졌다는 말에 병원으로 달려온 한준호(김사권)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뻔히 알면서도 끝내 묵인하자 혀를 찼다. 하지만 한준호는 주상원을 경계하며 “당신 아니라도 머리 복잡하니까 가보지 그만”이라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이에 주상원은 “나도 경고하죠 지금이라도 정신 차리고 당신 가정에만 신경쓰시죠 제발 우유부단하게 갈팡질팡 여러 사람 힘들게 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이어 주상원이 달려간 곳은 레스토랑이 아닌 집이었다.

태연하게 책을 읽고 있는 주상미의 모습에 주상원은 “누나 이렇게 잔인한 사람이였어? 이렇게 모진 사람이였냐고”라고 물었다. 주상미는 왕금희가 쓰러졌다는 말에 움찔하면서도 괜찮은 척 하려고 들었다.

주상원은 왜 레스토랑까지 내팽개치고 와서 나서냐는 주상미에게 “나랑 피를 나눈 사람이 해서는 안 될 짓 하고 다니는 거 더는 못 보겠어서, 그런 사람이 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서”라고 윽박을 질렀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