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기사승인 2019.06.25  20:30:09

공유
ad50

윤소이의 아들은 결국 오창석이 생부일까?

2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최태준(최정우)의 모친상에 조문을 갔다가 윤시월(윤소이)과 그 아들을 마주치는 오태양(오창석)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KBS

최광일(최성재)는은 최태준에 대한 의리, 그리고 장월천(정한용)의 불호령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하고 있었다. 장정희(이덕희) 역시 시어머니의 장례식장을 지키지 못하는데 대해 심적인 고통이 큰 상황.

하지만 장월천은 고집을 피우고 있었고, 최광일 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었다. 윤시월은 장정희의 허락을 받아 장례식장에 가려는 최광일에게 한사코 “할아지가 가지 말라고 하셨잖아요”라고 뜯어 말렸다.

그러나 최광일이 고집을 부리자 윤시월은 결단을 내린 듯 “그럼 이렇게 해요”라고 운을 뗐다. 같은 시간 오태양은 최태준이 지키고 있는 빈소를 찾았다. 오태양이 상주와 인사를 하고 나오려는 찰나, 윤시월이 아들을 데리고 나타났다. 오태양은 윤시월의 아들을 보며 흠칫 놀라는 눈빛을 나타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