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 훈련 중 후배선수 바지 벗겨…선수촌 퇴촌

기사승인 2019.06.25  15:58:28

공유
ad38
ad48

쇼트트랙 성희롱 파문에 임효준의 실명이 거론되며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25일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7일 동반 암벽 등반 훈련에 참가한 선수 14명이 성희롱 사건으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한 달간 퇴출된다.

이 훈련 도중 남자 에이스 임효준은 앞서 암벽을 오르던 황대헌의 바지를 벗겼다. 이에 심한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이 코칭스태프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장권옥 감독이 연맹에 이를 보고하며 사건이 드러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한국체대 선후배 사이로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다. 임효준은 당시 남자 1500m 금메달, 500m 동메달을 획득했다. 황대헌은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땄다. 두 선수는 쇼트트랙 대표팀의 주요 연수로 계주에도 같이 출전하고 있다.

한편 신치용 선수촌장은 이날 선수촌에서 대표팀을 방출하기로 결정하며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