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1인가구 578만명...취업자 3명 중 1명 '월 200만원↓'

기사승인 2019.06.25  13:43:42

공유
ad38
ad48

1인 가구 취업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통계청이 2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8000가구로 1년 전보다 17만4000가구(3.1%) 증가했다.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0.5%p 상승한 29.2%로 집계됐다.

1인 가구 중 취업자는 지난해보다 3.1%(10만6000가구) 늘어난 353만7000가구였다. 전체 1인 가구 중 61.1%가 취업 상태였다. 1인 가구 취업자 중 중장년층인 50~64세가 26.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30~39세(23.0%), 40~49세(20.6%), 15~29세(19.0%), 65세 이상(10.8%)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자가 57.7%, 여자가 42.3%였다.

또한 교육별로 보면 대졸 이상 취업자 1인 가구가 156만4000가구(44.2%)로 가장 많았고 고졸 130만9000가구(37.0%), 중졸 이하 66만4000가구(18.8%) 순이었다. 최근 노년층 1인 가구 취업자가 빠르게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65세 이상 취업자인 1인 가구가 3만6000가구(10.3%) 늘어나 전체 연령대 중 증가폭이 가장 컸다. 또한 취업자인 1인 가구가 모든 연령계층에서 늘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133만5000가구(37.7%)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숙박음식점업 71만8000가구(20.3%), 광·제조업 56만3000가구(15.9%)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도소매·숙박음식점업, 광·제조업, 농림어업에서 비중이 줄었지만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건설업,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은 비중이 늘었다.

1인 가구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1.1시간으로 전년보다 1.7시간 줄었다. 임금 수준별로 보면 200만~300만원 미만이 35.7%로 가장 많았고 100만~200만원 미만(24.6%), 300만~400만원 미만(17.1%) 등 순이었다. 100만원 미만 업종은 주로 농림어업(40.5%)에서 많았고 200만~300만원 미만은 광·제조업(42.7%), 건설업(39.3%), 도소매·숙박음식점업(36.0%) 등에서 다수 분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순노무종사자, 서비스종사자, 농림·어업·숙련 종사자 중 임금이 100만~200만원인 근로자 비중은 각각 40.6%, 37.3%, 36.1%로 높게 나타났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