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숙행, 과거 남친 가족 선입견 고객 "트로트가수여서 반대"

기사승인 2019.06.20  23:48:57

공유
ad38
ad48

숙행이 트로트 가수라는 직업때문에 집안 반대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미스트롯’ 맏언니 숙행이 첫 등장했다. 이날 숙행은 송가인과 함께 지방 행사를 갔다.

행사가 끝난 뒤 아버지를 만나 식사를 하던 중 송가인은 “아버지가 보실 때 어떤 남자였으면 좋겠어요?”라고 물었다.

아버지는 “내가 바라는 것은 건실하고 인물보지 말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숙행은 “인물 봐야지, 2세는 생각해야지”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이에 아버지는 “깝깝하네 내가. 너 이상해졌다. 네 나이가 몇이냐. 따질 때가 아녀. 너는 혼자 살아야 해. 너를 위해주고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이라며 자신의 바람을 내비쳤다.

송가인은 “언니는 좋은 사람 만날 거 같아요. 제 느낌으로는”라고 아버지를 위로했다. 이에 숙행은 “사실은 예전에 상처받은 적 있거든. 트로트 가수라고 하니까 남자 쪽 집에서 좀...”이라며 과거를 고백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