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이동건 조언 무시 "신혜선이 날 사랑해줬으면"

기사승인 2019.06.20  22:20:25

공유
ad38
ad48

김명수가 신혜선을 포기하지 않았다.

사진=KBS '단, 하나의 사랑' 캡처

20일 방송된 KBS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단(김명수)이 지강우(이동건)의 조언을 무시하고 자기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지강우는 김단을 붙잡고 “그냥 소멸이면 다행인거야. 너는 어떤 벌을 받을지 모른다고”라며 이연서(신혜선)를 사랑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있었어, 딱 너처럼. 자기만 특별한줄 알았던 하룻강아지 천사가. 갈빗대, 사랑 포기해. 해피엔딩은 없어. 둘 중 한명은 지옥같은 삶을 살게 될 거라고. 조용히 사람인 척하다가 사라져”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김단은 “역시 그럴 수도 있겠지. 그런데 난 비겁하긴 싫어. 나는 연서가 내가 누군지 알았으면 좋겠어. 지금의 나와 과거의 나를 모두 알고 사랑해줬으면 좋겠어. 당신은 그렇지 않아? 이해받고 싶지 않아?”라며 자신이 해야할 일을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