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악인전’ 마동석, 대만도 사로잡다...폭발적 현지 반응 화제

기사승인 2019.06.20  20:25:20

공유
ad50

영화 ‘악인전’의 배우 마동석과 이원태 감독이 2박3일 일정으로 대만 현지 프로모션을 진행, 뜨거운 열기를 지폈다.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 국내 관객 335만명을 동원하며 장기 상영중인 ‘악인전’의 두 주역은 대만 개봉을 앞두고 현지를 방문했다. 19일 저녁 레드카펫 행사를 마친 후 관객들 앞에 선 마동석은 “대만은 ‘신과 함께2’ 이후 두 번째 방문인데 너무나 따뜻하고 뜨겁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 ‘악인전’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원태 감독 역시 “대만은 첫 방문인데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더욱 특별하다.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대만 관객들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를 전했다.

‘악인전’에 대한 대만 취재진의 열기도 매우 뜨거워 화제가 됐다. 18일 기자회견에는 대만의 주요 매체들이 대거 참석했고, 대만 주요 3개 신문사에서 일제히 프로모션 행사를 비중 있게 다루며 배우 마동석과 영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마동석은 현지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보답하듯 프리미어 전 레드카펫에서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에게 일일이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주며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악인전’의 현지 배급을 맡은 대만 최대 배급사 중 하나인 비에비전 픽처스는 “마동석의 인기는 이미 알고 있었지만 이번 프로모션에서 보니 매우 놀라웠다. 쇄도하는 인터뷰 요청에 행복한 고민 중이다. 이런 열기가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대만에서는 청불 등급의 범죄액션 영화가 대중적이지 않음에도 이례적으로 배우와 감독을 초청하여 대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은 마동석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과 ‘악인전‘에 대한 글로벌한 열기를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전 세계 174개국에 판권을 판매한 ’악인전‘은 오늘(20일) 대만에서 ’극악대결‘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한다. 이어 8월14일 프랑스에서 관객과 만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