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악플의 밤' 설리, '노브라 논란' 심경고백 "단지 편해서 그럴뿐"

기사승인 2019.06.20  13:20:44

공유
ad38
ad48

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입을 열었다.

사진=JTBC2 제공

21일 첫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개성 강한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MC로 확정되며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진행된 첫 녹화에서 설리는 마지막 주자로 악플 낭송을 이어가던 중 한 악플을 마주하고 표정이 굳어져 이목을 끌었다. 바로 설리의 ‘노브라’에 관한 악플이었던 것이다. 이에 설리는 “노브라로 다니는 이유는 단지 제가 편해서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속내 고백에 이어 설리는 파격적인 발언을 내뱉었고 이에 신동엽, 김숙, 김종민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해 설리의 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더욱이 설리가 쏘아 올린 ‘노브라 논쟁’에 신동엽이 멘트를 덧붙이며 현장을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신동엽과 설리가 펼치는 무필터링 직진 토크의 향연에 현장에 있던 제작진은 물론 스태프의 등 뒤로 식은땀이 흘렀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설리의 ‘노브라 논쟁’은 6월 21일 오후 8시에 첫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