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댄스뮤지컬 '번더플로어' 감독 피타로비, "한국 팬 그리웠다"

기사승인 2019.06.19  20:02:35

공유
ad38
ad48

'번더플로어'가 5년 만에 한국 관객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오는 7월 개막하는 브로드웨이 댄스뮤지컬 '번더플로어'의 무대 시연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번더플로어' 기자간담회. 사진제공=로네뜨

리한나의 유명 곡 '플리즈 돈 스탑 더 뮤직' 등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에 맞춰 주요 무대를 시연한 후 준비된 간담회에는 감독 피타 로비와 호주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우승을 차지한 조지아 프리만을 비롯해 로렌 오크레이, 알베르토 파치오, 구스타보 비글리오 등 댄스 크루들이 참석했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20년 역사를 지닌 댄스 뮤지컬로 50개국 180여 개 도시에서 공연되어왔다. 이번 한국 공연은 5년만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기존의 볼룸댄스와 라틴댄스에 바차타, 컨템포러리 댄스 등 장르를 추가해 돌아왔다. 

번더플로어의 무대감독을 맡은 피타 로비는 한국에 다섯 번째로 방문해 기쁘다고 운을 떼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피타 로비는 "한국 팬들이 소리를 지르는 등 열정적으로 반응하며 공연을 함께하는 듯한 느낌이 좋다"며 한국 팬들을 그리워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번더플로어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피타 로비는 새로운 버전에 대해 "1부와 2부로 나뉘어져 있다"며 "1막은 생동감 있고 열정적인 장면들이 이어지고 2부는 사람의 감정을 탐구하는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번더플로어의 '매력 포인트'를 묻자 "세계적인 볼룸 댄서들이 합류해 기대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댄스뮤지컬 번더플로어는 7월 5일부터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