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올해 장마 7월초 시작, 평년보다 일주일 늦어...물난리 대비 필요

기사승인 2019.06.19  18:02:24

공유
ad38
ad48

장마가 서서히 한반도를 찾아온다.

사진=연합뉴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은 동중국해상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 북위 30도 부근에서 동서로 있으면서 남하와 북상을 반복해 일본 남부에 영향을 주고 있다.

장마전선은 앞으로 베링해 부근 기압능이 점차 약해지면서 공기 흐름이 서에서 동으로 원활해지고 한반도에 유입되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약해지면서 서서히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6월 26∼27일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첫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기상청은 저기압이 동쪽으로 빠져나간 뒤 장마전선이 다시 제주도 남쪽 먼바다로 내려가면서 남부지방과 중부지방의 장마는 7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 평년 장마 시작일은 제주도 6월 19∼20일, 남부지방 23일, 중부지방 24∼25일로 올해 장마 시작일은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약 일주일 늦을 것으로 보인다.

저기압이 예상보다 강하게 발달해 북상하면 장마전선도 함께 북상하면서 장맛비가 내리는 지역은 더욱 많아질 가능성이 높다. 7월 초부터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보여 국민은 물난리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