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하연수, SNS 댓글 논란…팬 질문에 “이제 좀 알아줬으면” 계정 비공개 전환

기사승인 2019.06.19  14:00:19

공유
ad38
ad48

하연수가 또 SNS로 구설에 올랐다.

18일 배우 하연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한 팬은 해당 게시물에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변했다.

뿐만 아니라 인사동 한 미술관에 자신이 작업한 병풍이 전시됐다는 내용의 게시물에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는 질문이 달리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반응했다.

다만 이날 오전 하연수의 인스타그램이 비공개 전환된 상태라 답변을 본인이 직접 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

팬들은 하연수가 일반적인 질문에 날선 반응을 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 한편에서는 하연수의 이같은 태도가 팬들의 관심이 작품을 떠나 연예인인 자신에게 쏠리는 것에 대한 피로감 누적이 아니겠냐는 옹호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

문제는 하연수가 SNS를 둘러싸고 논란이 처음은 아니라는 것. 하연수는 지난 2016년에도 인스타그램 속 사진 작품을 묻는 팬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다소 언짢은 기분상태가 묻어나는 화법에 일부에서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프 대중화를 하기에는 가격 압박이 있다”라는 댓글에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하고 댓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하며 논란이 가중됐다. 결국 하연수는 당시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팬들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