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신혜선, 잠시만 이별? 천사 손수건 건네며 “약속할게”

기사승인 2019.06.19  13:18:43

공유
ad38
ad48

신혜선과 김명수의 약속은 지켜질 수 있을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이연서(신혜선)와 천사 단(김명수)의 과거 인연을 펼쳐내며 폭풍 서사를 풀어낸다.

이연서와 단은 서로에게 닿지 못하는 애틋한 로맨스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타게 했다. 하지만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라는 사실은 이들의 로맨스에 커다란 불안감과 위기감을 조성하며, 향후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단은 자신이 소멸된다는 공포보다, 혼자 남을 이연서가 받을 상처를 더 걱정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남겼다. 이런 가운데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이 이연서에게 기다려 달라는 약속을 하는 단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단은 이연서에게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천사 손수건’을 건네고 있다. 앞서 단은 이연서에게 자신이 없어도 잘 있으라고 말하며 손수건을 묶어줬던 바. 그 의미를 잘 알고 있는 이연서는 눈물을 그렁그렁 매단 채 단을 바라보고 있다. 애틋한 눈맞춤을 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가슴 저릿하게 만든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단은 이연서에게 “얼마 안 걸릴 거야. 약속할게”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이들의 잠시간의 이별을 짐작하게 했다. 이연서를 사랑할 단 하나의 이유라도 있다면, 그 길의 끝이 어디라도 기꺼이 가겠다고 다짐한 단. 과연 단은 이연서와 한 약속을 지키게 될까. 또 단을 믿고 끝까지 기다리는 이연서의 얼굴엔 행복한 미소가 그려질까.

단연 커플의 재회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바람과 함께, 약속의 회차가 될 오늘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 ‘단, 하나의 사랑’ 17, 18회는 오늘(19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K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