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배성재의 텐' 이재성, 이강인 극찬 "10번 줄 생각있어...주세종 등번호 노린다"

기사승인 2019.06.19  13:09:29

공유
ad38
ad48

이재성 선수가 이강인을 극찬했다.

사진=SBS 제공(배성재, 이재성, 박문성)

19일 방송되는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는 독일 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 중인 한국 축구대표팀 이재성 선수가 출연해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과 함께 2019 U-20 월드컵 관전 소감과 선수들에 대한 생각을 거침없이 쏟아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생녹방(사전녹음 방송 인터넷 생중계)에서 이재성은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20세 이하 대표팀에 대해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재성은 눈여겨보고 있는 선수로 이강인과 최준을 뽑았다. 그는 “이강인 선수와 포지션이 살짝 겹치지 않느냐”라는 박문성 위원의 질문에 “인정한다”며 쿨하게 대답했다. 그런가 하면 이강인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나는 수비력이 좋은 윙어”라며 수비력을 어필해 재치 있는 대답으로 청취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같은 등번호 10번을 달고 있는 이강인에 대해 “10번을 이강인에게 넘겨줄 생각이 있다”며 자신은 “(현재 등번호 8번인) 주세종이 저보다 형이지만 새로운 등번호로 8번을 노려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이재성 선수는 등번호 이야기 외에도 동료 축구 선수들에 대한 뒷이야기, 독일에서의 일상 등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축구 기술에 비유한 솔로 청취자들의 사연을 축구 선수의 관점으로 풀어내는 등 의외의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이재성 선수가 출연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은 19일 오후 10시에 라디오와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서 들을 수 있으며 유튜브에서 다시 보기도 가능하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