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북한 어선, 삼척항 통해 입항...軍당국은 인식조차 못해

기사승인 2019.06.19  12:27:01

공유
ad38
ad48

지난 15일 북한 어선 한 척이 삼척항 부두로 입항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다.

北 어선 정박 장소로 추정되는 삼척항 부두. 사진제공=연합뉴스

밝혀진 대로 15일 동해 삼척항 부두에서 북한 어선 1척이 발견됐다. 어선에는 북한 선원 4명이 타고 있었고 이들은 심문 과정에서 귀순을 목적으로 남하했다고 진술했다. 남하한 선원 4명 중 2명은 지난 18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귀환했다. 선원 2명이 돌아간 선원 2명을 회유해 귀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이며, 남은 2명은 당국에 귀순 의사를 밝혀 한국에 남기로 했다. 

앞서 군 당국이 "북한 어선 높이가 파고보다 낮아 감시 요원들이 (어선을) 파도가 일으키는 반사파로 인식했다"고 말한 것과 달리 해당 어선은 거리낌없이 남하해 삼척항에 스스로 정박한 후 주민들과 대화를 나눠 논란이 일었다. 어민들 역시 북한 어선이 아무 제지 없이 정박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엄정하게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19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100가지를 잘해도 한가지 경계작전에 실패했다면 우리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