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넌 내게 감동을 줬어"...韓여행객 30% '숙박 식사 제공' 심쿵

기사승인 2019.06.19  10:46:27

공유
ad50

여행객마다 여행하는 스타일이 다르다. 익스피디아가 전세계 여행패턴을 알아보기 위해 총 23개국 남녀 1만8237명(한국인 응답자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다양한 여행패턴 결과를 내놓았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

# 한국인 10명 중 6명, 모바일로 항공·호텔 예약

한국인 여행객은 주로 모바일을 통해 항공(63%)과 호텔(62%)을 예약했다. 남미 지역의 브라질(항공 77%, 호텔 81%), 멕시코(항공 75%, 호텔 77%)와 인도(항공 85%, 호텔 88%) 역시 높은 모바일 이용률을 보였다. 모바일 예약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유럽의 벨기에(항공 17%, 호텔 20%), 네덜란드(항공 18%, 호텔 19%), 오스트리아(항공 26%, 호텔 32%)와 일본(항공 35%, 호텔 40%) 등이었다.

# 연간 호텔 숙박 11.4일, 항공여행은 4.8회

한국인은 호텔에서 연평균 11.4일을 보냈다. 항공여행은 편도 기준으로 4.8회였다. 개인 여행으로 3.5회(전세계 평균과 동일), 출장 목적으로는 1.3회(전세계 평균 1.9회)를 이용했다. 항공과 호텔 이용빈도 모두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했다(2018년 기준 호텔 11박, 항공 4.5회 이용).

# 호텔 고르는 기준 “개성·전망·리뷰...꼼꼼히 살핀다”

한국인 여행객은 호텔을 고르는 기준이 비교적 다양했다. 우선 가격(95%), 위치(95%), 무료 와이파이 제공 여부(94%)를 고려했다. 객실 전망에 대한 선호(89%, 전체 평균 76%)는 특히 높았다. 객실의 디자인 등 호텔의 개성(82%)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들도 많았다. 호텔의 브랜드(61%), 등급(74%)보다 다른 투숙객의 리뷰(84%, 전체 평균 74%)나 지인의 추천사항(78%, 전세계 평균 71%)을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여기는 특징을 보였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

# 항공 좌석 고를 때는 “다른 승객과 피해 주고받지 않도록”

항공편을 이용할 때는 타인에게 방해를 받지 않고 동시에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 것이라 판단하는 좌석을 선호했다. 가장 선호하는 좌석은 창가(59%)였다. 창밖 풍경을 구경(71%)하기 위한 사유가 가장 많았고 이어 다른 승객에게 방해받지 않기 위해(44%), 다른 사람이 나를 넘어 이동하는 것을 피하고 싶어서(36%)라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통로 쪽 좌석(38%)을 선호하는 이유도 비슷했다. 다른 사람을 넘어서 이동하지 않기 위해(62%), 다른 이들을 방해하지 않고 싶어서(41%)라고 답했다.

# 한국인 여행객, 소소한 배려에 감동

한국인 여행객은 렌탈형 숙박시설에서 호스트로부터 식사를 제공받을 때(30%, 전체 평균 16%) 가장 고마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볼 만한 장소나 식당 등을 소개해줄 때(18%) 또는 투숙객을 위한 특별한 물품(11%)이나 작은 기념품(10%)을 준비했을 때도 감동받았다. 전세계 여행객이 감사를 느끼는 부분은 국가별로 차이를 보였다. 미주 지역의 여행객은 냉장고에 음식이 채워져 있을 때 기뻐했고 일부 유럽 국가는 웰컴 드링크와 여행지 안내 서비스를 선호했다. 무료 식사를 선호하는 이들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가장 많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