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송새벽X유선 '진범', 법률자문부터 범죄자 분석까지...스릴러 완성도↑

기사승인 2019.06.19  09:49:01

공유
ad50

‘진범’이 철저한 분석을 통해 영화의 현실성을 높였다.

사진='진범' 스틸컷

추적 스릴러 ‘진범’이 영화제가 먼저 알아본 고정욱 감독과 ‘마녀’ ‘숨바꼭질’ ‘해빙’ 제작진의 철저한 준비와 제작 과정을 공개해 완성도 높은 스릴러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영화다.

전작 ‘독개구리’를 통해 미쟝센 단편영화제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을 휩쓸며 준비된 스릴러 감독의 면모를 보여줬던 고정욱 감독은 ‘진범’의 각본과 연출을 맡으며 살인사건과 이에 얽힌 주변 인물들의 심리를 담아내기 위해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했다. 시나리오 초고 단계부터 전직 검사 출신 변호사에게 자문을 얻었고 부검 현장을 수차례 직접 확인한 경험을 가진 변호사의 소견을 통해 영화 속 설정과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구체화했다.

살인사건이 벌어진 후에 대부분 유가족이 직접 현장을 치우게 된다는 현실을 바탕으로 영훈이 자신의 집을 청소하는 장면을 완성했다. 여기에 ‘일사부재리의 원칙’이 가지고 있는 양면성을 담아내기도 했다. 이는 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의 원칙으로 극중 영훈과 다연이 극심한 갈등을 겪게 되는 원인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사진='진범' 촬영 스틸컷(고정욱 감독)

사건뿐 아니라 캐릭터 설정도 꼼꼼하게 설계했다.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중범죄자들을 분석한 논문을 찾아보며 실제로 벌어진 살인사건의 동기와 범행 방법, 성별에 따른 차이점, 주변인들과의 관계를 파악해 이를 토대로 ‘진범’ 속 캐릭터들에 대한 윤곽을 그려나갔다. 또한 사건에 대해 반응하는 모습은 심리학 교수의 심리상담 사례에서 차용해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능을 입체감 있게 그려내 한층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다.

‘마녀’ ‘숨바꼭질’ ‘해빙’ 등에 참여했던 스릴러 최정예 제작진의 노력도 눈길을 끈다. 실제로 주변에서 일어날법한 스토리에 더욱 현실감을 부여하기 위해 공간 설정에 공을 들였다. 살인사건이 벌어진 영훈과 아내 유정(한수연)의 집은 2인 가구가 거주하는 평범한 빌라 구조로 세팅했다.

여기에 영화의 대표 컬러를 버건디로 설정해 유정의 죽음과 남은 이들의 죄책감, 지울 수 없는 과오, 숨겨진 비밀을 연상시키는 소품을 곳곳에 배치했다. 빌라가 마치 살아있는 듯한 느낌을 안겨주며 영화를 아우르는 압도적인 분위기를 담아낸 것이다. 뿐만 아니라 스릴러 분위기를 책임지는 음악과 실감나는 분장으로 작품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스릴러 장르에 최적화된 고정욱 감독과 제작진의 치열한 노력으로 탄생한 영화 ‘진범’은 7월 10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