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74.6%, 채용 때 '생기부' 확인 필요..."인성이 중요"

기사승인 2019.06.19  09:49:58

공유
ad50

직장인들은 채용 시 지원자의 학교생활기록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직장인 323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구직자 인성 평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4.6%가 ‘지원자의 학창 생활이나 학교폭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PIXABAY

이들 절반 이상은 ‘학교생활기록부 등은 중학교부터 확인해야 한다(52.7%)’고 답했고 ‘고등학교’ 46.1%, ‘초등학교’ 0.8%, ‘대학교’ 0.4%였다.

‘회사 내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하는 동료’에 대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성과는 부족하지만 인성이 좋은 동료(71.8%)’를 꼽았고 ‘인성은 떨어지지만 성과가 좋은 동료’라는 답변은 28.2%로 나타났다.

이어 직장인 대다수는 ‘학창시절 따돌림/폭행/괴롭힘 등에 가담한 적이 있는 구직자는 직장 생활에도 안좋은 영향을 준다고 생각한다(90.7%)’고 답했다.

응답자의 87%는 ‘인성이 좋지 않은 직원 때문에 힘든 순간을 보낸 적이 있다’고 밝혔고, ‘회사 생활에서 인성의 중요성 정도’에 대해 ‘매우 중요하다(60.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요하다’는 답변이 35.6%였다. ‘전혀 중요하지 않다’와 ‘중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각각 2.8%, 1.6%였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