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타는 청춘’ 스윗 유부남 김태우, 사랑학개론으로 최고의 1분

기사승인 2019.06.19  08:25:06

공유
ad50

‘불타는 청춘’에 유부남 청춘으로는 처음으로 그룹 015B의 김태우가 깜짝 방문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1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스윗 유부남 김태우의 사랑 간증에 최고 시청률이 9%까지 치솟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평균 시청률은 7.6%(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2049 시청률은 2.8%로 불변의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사진=SBS

이날 태안에서 둘째 날 아침을 맞은 청춘들에게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결혼 8년차 김태우는 아내에게 “외박을 안하면 무슨 짓(?)을 해도 괜찮다”는 허락을 받고 왔다며 “콘서트 이후 다시 오고 싶었고, 보고 싶었다”고 청춘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김태우는 평소 아내에게 매일 아침마다 커피를 내려주고 아침밥을 챙겨준다며 청춘들에게도 모닝 드립커피와 치킨카레 요리를 만들어 ‘사랑꾼’ 면모를 선보였다. 이에 구본승은 김태우에게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최수종&하희라, 차인표&신애라 그 뒤을 잇는 스윗 남편이다"며 부러워했다.

청춘들은 등나무 아래 평상으로 자리를 옮겨 치킨 카레와 유부초밥을 먹으며 김태우에게 본격적인 ‘결혼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쏟아냈다. 의정이 부부싸움 후 어떻게 화해하는지 묻자 김태우는 "아내와 싸울 때도 있지만. 서로 잘못한 걸 인정하고 사과하는 편이다. 또 아내에게 '실망이에요'. '이러면 곤란해요'라는 말을 들으면 가장 무섭다. 아내의 인격이 평소 좋기 때문에 저런 이야기를 들으면 무섭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이어 김태우는 "나는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닭다리였다. 집안 어른들도 양보했을 정도로 제사를 지낼 때 백숙의 닭다리는 늘 내 차지였다. 하지만 결혼 후 아내가 닭다리를 좋아해서 결혼 후부터 난 닭가슴살만 먹는다. 아내가 먹는 게 너무 예쁘다"라고 밝혔다.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아내가 본가에 가서 닭볶음탕을 먹는데 어머님이 '우리 태우 닭다리 좋아하지'라고 말해서 의아함을 느끼고 '닭다리 좋아했어요?'라고 물어서 '예전에는 좋아했어'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사랑하면 취향까지 양보할 줄 아는 김태우의 감동 사연에 권민중은 “목소리에 진심이 너무 담겨 있다”며 눈물로 응답했다. 이 장면은 이날 9%까지 순간 최고 분당 시청률을 장식했다.

한편, 구본승은 근처의 낚시터를 발견하고 낚시 애호가의 면모를 뽐냈다. 지나가다가 본승을 발견한 조하나는 본승과 함께 낚시를 하던 중 작은 붕어도 잡고, 예상치 못하게 낚싯줄에 ‘드론’이 걸려 웃음도 안겨줬다.

새 친구 이의정은 식사 후 청춘들에게 괄약근 댄스도 전파해 눈길을 끌었다. 최성국은 "우리 비주얼 1,2,3 나갈게요"라며 구본승과 최민용을 호출했고, 최성국은 "내가 가운데 설게"라며 센터 욕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조하나는 무용 전공자답게 권민중과 함께 한국 무용으로 ‘사랑가’의 한 대목을 청춘들에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