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자’ 안성기, 구마사제로 스크린 도전...박서준·우도환과 시너지

기사승인 2019.06.19  08:01:16

공유
ad50

올해 데뷔 62주년을 맞은 국민배우 안성기가 올여름 기대작 ‘사자’(김독 김주환)에서 악을 좇는 구마사제 안신부로 새로운 변신에 도전한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던 ‘청년경찰’(565만 명)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의 의기투합, 여기에 안성기-우도환까지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는 중이다.

그동안 작품활동을 통해 탄탄한 신뢰도와 호감도를 구축해 온 안성기가 ‘사자’에서 안신부로 스크린 복귀한다. 한국에 숨어든 강력한 악의 검은 주교를 찾기 위해 바티칸에서 온 구마사제인 그는 위험의 순간 눈앞에 나타난 용후의 존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한편 손의 상처에 숨겨진 능력을 직감하는 인물이다.

강한 신념과 선의 의지로 모든 것을 걸고 임무에 나서는 안신부로 분한 안성기는 구마의식을 행하는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용후의 멘토이자 아버지와 같은 따뜻한 매력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운 동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작품”이라고 전한 안성기는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묵직한 존재감은 물론, 구마사제 캐릭터를 위해 라틴어와 액션 연기까지 도전해 기대를 높인다. 또한 박서준과 함께 특별한 시너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사자’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