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복장’ 남녀 1위는

기사승인 2019.06.19  07:30:06

공유
ad50

예년보다 빨리 3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직장인들의 옷차림도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과도한 노출이나 땀냄새 등으로 인해 불쾌감을 조성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다. 과연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사람인이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냄새 나는 옷(60.6%)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8.2%) ▲트레이닝 복 등 운동복(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21.5%) 등의 순이었다.

여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40.8%)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땀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37.9%) ▲과도한 향수냄새 나는 옷(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36.5%) 등이 이어졌다. 이밖에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7.5%) ▲트레이닝복, 레깅스 등 운동복(21.6%) 등을 들었다.

실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5.8%가 ‘있다’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91%였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63.1%)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내색은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여름철 출근 복장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응답자의 79.6%는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복장 제한이 있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절반 이상(54%)은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

최근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반바지나 샌들까지 허용하는 복장의 완전 자율화, 이른바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기업들도 생기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8명(78.7%)은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복장 자유화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유로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375명)은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