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유진박, ‘매니저 사기 의혹’ 피해자 조사…통역사-지인 도움

기사승인 2019.06.19  01:01:38

공유
ad38
ad48

유진박이 사기 의혹 피해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지난 13일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은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사진=MBC

유진박은 매니저 김모씨로부터 거액의 사기를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진박을 상대로 김씨로부터 금전적인 피해를 본 사실이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유진박은 경찰이 지원한 통역사와 지인의 도움으로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앞서 유진박의 매니저 김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고발했다.

센터 측에서 제출한 고발장에는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 800만원에 달하는 사채를 몰래 빌려쓰고, 출연료 5억 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처분해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아직 김씨에 대한 조사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증거자료가 확보되면 곧 조사할 방침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