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람이좋다’ 배일호 “父 도박중독+가정폭력, 대통령에게 편지 썼다”

기사승인 2019.06.18  22:30:26

공유
ad38
ad48

배일호가 불우했던 어린시절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지독한 가난에 시달렸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하는 배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배일호는 도박중독이었던 아버지가 가정에 불성실했던 것은 물론, 폭력도 휘둘렀다고 말했다. 이에 초등학교 3학년때 대통령한테 편지를 썼다고. 배일호는 “우리 동네에 도박, 노름을 많이 해서 우리 아버지 잡아가란 소리는 안 했는데 하여튼 썼어요 어머니 돈하고 장사하고 난 돈을 뺏거나 훔쳐서 도박하고 그러셨거든요”라고 설명했다.

좀처럼 밖으로만 나도는 남편으로 인해 배일호의 어머니는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배일호는 “저는 6학년 2학기 중퇴해서 나중에 공부하긴 했습니다만 왜 누구든지 학교를 다니고 싶지 않았겠어요? 6학년 2학기쯤 되니까 졸업 앨범 사진을 찍는다고 앨범비를 가져오라고 하더라고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졸업식장도 안 가고 난 졸업(증서) 없어요 형편이 안 되니까”라며 학업을 제때 마무리하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