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생충’, 北매체도 언급 “남한사회 양극화 실감있게 보여줘”

기사승인 2019.06.18  11:50:29

공유
ad50

북한의 대외선전매체가 한국사회의 양극화를 신랄하게 풍자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을 소개하며 자본주의 사회의 어두운 현실을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선의 오늘‘은 18일 ’한편의 영화가 시사해주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기생충‘을 실명으로 거론하며 "남조선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 편의 영화는 사람들에게 자본주의 제도야말로 부익부, 빈익빈의 악성종양을 안고 있는 썩고 병든 사회이며 앞날에 대한 희망도 미래도 없는 사회라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깨닫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영화가 인기인 이유를 분석한 남측 언론 기사를 인용해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배우로 알려진 송강호를 비롯해 유명배우들이 영화에 많이 출연한 데도 있지만 기본은 날로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와 빈부격차의 실상을 실감있게 보여주는 데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는 반지하에서 가족성원 모두가 직업이 없이 살아가는 가난한 집과 초호화 주택에서 흥청거리며 살아가는 부잣집을 대조시키면서 생계를 위해 아득바득 노력하며 그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고 살아가는 빈곤층과 인간에 대한 초보적인 예의마저 줘버리고 거들먹거리는 부자들의 행태를 해학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현재 남조선에서는 자본주의 사회의 반인민성과 날로 심화되는 극심한 경제위기로 하여 전체 주민의 16.5%가 절대 빈곤층으로 전락했고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소득 격차는 무려 59배로 늘어났으며 부와 가난의 대물림으로 인해 금수저, 흙수저라는 말이 유행되며 사회 양극화와 빈부 차이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면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진정한 주인으로 된 우리 공화국은 누구나 평등한 삶을 누리고 있어 세상 사람들의 부러움과 동경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